본문 바로가기
검색을 할땐 엔터 또는 돋보기를 누르고, 닫으려면 ESC키를 누르거나X를 눌러주세요.

"신발"에 대한 검색결과입니다.

- FEATURE
- LASTEST NEWS
ETC 신발 우비 출시! 어제 샀던 신발 내일 신어야지 했는데 항상 그다음 날에 비가 오고 말았다. 절망적인 순간 그 절망을 한순간에 해결할 수 있는 아이템이 개발됐다! 바로 비 오는 날에도 안심하고 신을 수 있는 신발우비를 만든 것! 미국 브루클린에서 활동하고 있는 스니커즈 디렉터 리치 프랭클린(Rich Franklin)가 기가 막힌 생각을 한 것이다. 일단 신발 우비를 살펴보면 사이즈 별로 출시가 진행됐고 특정 브랜드 나이키(NIKE), 이지 부스트(YEEZY BOOST)의 한정판인 신발 제품들을 옆면에 그려 마치 신고 있는듯한 느낌을 강조했다. 얇은 플라스틱 덮개를 씌워 비를 막아주며 상품의 이름은 드라이 스테퍼스(DIY STEPPERS)로 장점은 쉽게 찢어지지 않고, 고무 밑창으로 미끄럼 방지 또한 안전하며 신고 벗기 편..
FASHION 신발의 주인공 신델렐라를 찾고있다! 세계적인 기업인 컴퓨터 소프트웨어 애플(Apple)의 신발이 경매에 올랐다. 170만 원 아니다. 1,700만 원부터 시작한다. 과연 이 제품을 누가 경매에 올렸을까? 하는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빨리 말해달라고 속삭이고 있는 거 다 알고 있다. 바로 미국 경매사 헤리티지 옥션스(Heritage Auctions)가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이 신발은 매킨토시(Macintosh)를 처음 만들었던 1990년대 초반, 애플사의 초창기 로고였던 무지개 사과 로고를 베이스로 신발, 모자, 가방 등 생산해 판매를 진행했었다. 이번 경매에 나온 애플 신발은 사실 처음으로 나온 게 아니다. 10년 전, 2007년쯤 경매의 꽃인 이베이(ebay)에서 8만 8천 원에 판매가 됐었다. 물론 강산이 변하는 시간이지만, 무튼 이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