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을 할땐 엔터 또는 돋보기를 누르고, 닫으려면 ESC키를 누르거나X를 눌러주세요.

- FEATURE
- LASTEST NEWS
PICTURE

낡은 필름으로 꿈속에 다녀온 포토그래퍼 오이스틴 아스펠런드(Oystein Aspelund)


노르웨이 트론하임 출신 포토그래퍼 오이스틴 아스펠런드(Oystein Aspelund)가 필름으로 꿈속에 다녀왔다. 무슨 필름으로 꿈속에 다녀왔다는 말인가? 오이스틴 아스펠런드는 자신이 시각적으로 보는 이 세상을 카메라에 담고 싶어 했다. 그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카메라를 들고 무작정 여행을 떠났다. 주로 자연, 급속도로 변하는 세상, 문명과 야생의 중간 등 영감을 많이 받으며 마지막으로 전통적인 다큐멘터리를 통해 기록을 남긴다.

황혼(Twilight)이라는 주제로 선보인 이 작품은 1986년에서 1989년도에 소련에서 생산된 35mm 낡은 필름으로 촬영을 했다. 제목 그대로 황혼, 마치 꿈속에 잠깐 들어간 것처럼 보인다. 프로 축구선수은 축구화를 안 신어도 축구를 잘한다는 말처럼 오이스틴 아스펠러드도 좋은 필름 카메라보다 10달러 플라스틱 필름카메라를 들고 촬영을 했다. 바로 사진을 감상해 보자!